중심문장_여러 나라의 법

여러 나라의 법

4월 25일은 법의 날이다. 이 날은 법을 잘 지키고 있는지 되새겨보는 날이기도 하다. 우리나라의 입법기관은 국회이고, 국회의원들은 국회에 모여 국민에게 어떤 법이 필요한지 토론하고 제정한다. 이번에는 스위스, 그리스, 싱가포르의 법을 알아보겠다.

  1. 스위스는 만약 여러분이 스위스에서 금붕어를 기를 거면 꼭 2마리를 키워야 한다. 2008년에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다른 생물과 지속해서 접촉하여 살아야 하는’ 사회적 동물’이다. 스위스에서 반려견을 기르려면 어떻게 반려견을 돌보아야 하는지 반드시 수업을 들어야 한다. 또 반려견에게 폭력을 주는 행동도 절대로 하면 안 된다. 2018년에는 바닷가재를 살아있는 채로 요리하는 것도 금지하고 있다.
  2. 그리스 고대 그리스인들은 주로 가죽신을 신고 다녔지만 요즘 현대인들은 하이힐을 신기도 한다. 문제는 이 하이힐을 신고 고대 유적지로 방문하면 뾰족한 굽이 신전에 흠집과 상처를 남긴다. 그래서 그리스가 고대 유적지를 방문하는 사람들이 하이힐을 신지 못하도록 했다.
  3. 싱가포르 싱가포르에선 1992년부터 껌 씹기를 불법으로 정했다. 껌 씹는 것이 걸리면 1,000달러(약88만원)를 내야 한다. 2004년에는 치료나 의료목적으로 껌을 파는 곳은 괜찮지만, 그 외에 껌을 팔면 2년 이하로 감옥살이를 하거나 벌금 10만 싱가포르(약 8800만 원)를 내야 한다. 그 외에 무단횡단을 하거나 거리에 쓰레기를 버리거나, 침 뱉기를 해도 안 된다.

참고 자료 : 시사원정대 [서프라이즈 세계사] 세사에 이런 법이? 2020.04